Top Small Liberal Arts Schools: Haverford and Pomona College

Highly successful students, prior to matriculation, have concrete undergraduate goals. Research experience, whether in the humanities, social sciences, or the hard sciences, mentored by a respected faculty member is one. If such research leads to publication, that’s even better. Building solid communication skills, particularly writing skills, is another. Effectively presenting written proposals is critical to propelling any career. Moreover, developing a rapport with at least two professors is critical for either graduate school or the real world of the job market. Successful undergraduate careers attain these goals to some degree or another.

Selecting a college that best accommodates your path to achieving these goals is what the admissions process is all about. Knowing what stimulates your best academic efforts is the first step. If you happen to prefer a smaller college in which full professors take a personal interest in their undergraduates by nurturing intellectual curiosity, framing research skills, and grooming communication skills, two smaller liberal arts schools warrant inspection: Haverford and Pomona College.

Neither has a graduate school. Teaching is the primary focus of the faculty, and the professors, some among the elite in their disciplines, are accessible and committed to the undergraduate learning experience. At Haverford the student to teacher ratio is 8:1. Even introductory courses are taught by full professors, and rarely do they exceed 15 students.  Both exercise a great deal of trust in their student body. Haverford, which has one of the most encompassing honor codes (probably only matched by Davidson College in North Carolina) lets students take tests in their dorms. Few students ever break, or even contemplate breaking, the honor code.  

Both are steeped in tradition. Haverford dates back to 1833, when it was founded by the religious Society of Friends. It has strong Quaker roots. This is reflected in the aforementioned honor code and trust the entire campus is imbued with by the honor system, which inseminates all parts of the campus’s activities and beliefs. Pomona College, on the other hand, also has its foundations firmly established in the 19th century. In 1899, the football team actually beat USC.

Pomona soaks in the Southern California sunshine and resides in suburban Claremont, a mere 35 miles from Hollywood, while Haverford is in suburban Philadelphia, only 10 miles, a short train ride, to the heart of historic Philadelphia. Haverford’s 206 acre campus contains both an assiduously detailed arboretum (with over 4,000 trees composed of over 250 species), and a duck pond stocked with ducks. Both are encircled by a 2-mile nature walk. The facilities, however, are exceptional. Both Haverford and Pomona have multimillion dollar athletic facilities. Haverford’s cost $23,000,000—that’s a nice resource for fewer than 1,200 students. With an endowment of around $400,000,000, Haverford has the wherewithal to upgrade facilities well beyond ostensible numbers.  

Though both schools are small, Pomona 1,500 and Haverford 1170 undergraduates, both have extensive consortiums. Pomona is part of the Claremont consortium that includes Scripps, Claremont McKenna, Harvey Mudd, and Pitzer. Haverford’s consortium includes Swarthmore, Bryn Mawr, and the University of Pennsylvania. Ironically, both have 3-2 engineering programs with Cal Tech. What is truly exceptional about both programs are their commitments to their undergraduates. Both colleges are the only two in the US which guarantee research opportunities for all students in the sciences, social sciences, and humanities.

Obviously, this description of Haverford and Pomona Colleges merely scratches the surface of what these two schools offer their students. Certainly, the academics at both are rigorous, the attention a student receives at either is almost personalized, and the possibilities available for a motivated graduate of either school are virtually unlimited.  These are gems warranting the consideration of even the most discerning applicants: nice places to spend four years.

 

동서의 작은 명문 인문대학: Haverford Pomona College

우수한 학생들은 대학 입학 전부터 대학에 대한 목표가 뚜렷하다.  첫째는 뛰어난 교수로부터 지도를 받으며 인문과학이나 사회과학 혹은 자연과학에서 리서치를 하는 것이다.  이 리서치가 출판으로 이어지면 더욱 좋다.  다음, 견고한 의사소통 기술을 쌓는 것이며, 여기에 글쓰기 기술도 포함된다.  더 나아가 적어도 2명의 교수와 친밀감을 갖는 것이 대학원 진학이나 직업을 가질 때는 매우 중요하다.  성공적인 대학생활이란 이러한 목표를 이루는 것이다.

대학을 잘 선택한다는 것은 이러한 목표를 이룰 수 있도록 여러분의 진로를 정하는 것이다.  여러분이 학업 능력을 잘 발휘할 수 있어야 하는 것이 첫번째이다.  만약 여러분이 작은 대학을 선택하여 전 교수가 학생들의 지적 호기심을 자극하고, 리서치 기술을 보여주며, 의사소통 기술도 연마하도록 하도록 개인적인 관심을 갖는 곳을 찾는다면 2군데 작은 인문대학을 알아보도록 하자: Haverford와 Pomona College.

두 대학 모두 대학원이 없다.  가르치는 것이 이 대학의 교수들의 우선 관심이다.  전공분야의 최고의 교수들도 쉽게 만날 수 있으며, 직접 공부를 배울 수 있다.  Haverford는 학생 대 교수 비율이 8:1이다.  그래서 입문 과목도 교수에게 배우며, 거의 학생수가 15명을 넘지 않는다.  교수와 학생 모두 서로 신뢰를 바탕으로 한다.  Haverford에서는 무감독 명예제도(단지 North Carolina의 Davidson College에서만 실시됨)로 기숙사에서 시험을 본다.  그래도 학생들은 이 제도를 무시하지 않으며, 무시할 생각조차도 않는다.

두 대학 모두 전통에 빛난다.  Haverford는 종교단체 Society of Friends에서 1833년에 세운 대학이다.  강한 퀘이크의 뿌리를 갖고 있다.  이러한 정신은 이미 언급한 무감독 제도에도 나타나며, 전 교정에 이러한 명예제도 방식으로 캠퍼스의 신념이나 다른 활동에도 스며있다.  한편, Pomona College는 19C에 설립되었으며, 1899년에는 축구팀이 USC를 물리치기도 했다.

Pomona 는 Southern California의 태양아래에 Hollywood에서 35마일 떨어져서 Claremont 근교에 자리잡고 있다.  반면, Haverford는 Philadelphia중심지에서 짧은 기차여행으로 닿을 수 있는 10마일 떨어진 곳에 있다.  Haverford는 206에이커의 교정에 수목원(250 종류의 4,000그루의 나무들)을 이루고 있으며 오리떼가 몰여있는 오리 연못이 있다.  두 곳 모두 2마일의 산책로가 있으며, 시설은 이례적이다.  두 대학 모두 수백만 달러의 체육시설을 갖고 있다.  Haverford의 시설은 $23,000,000인데, 학생 수는 1,200명이 채 안된다.  Haverford는 4억불의 자산으로 시설을 최고로 높은 수준으로 만들고 있다.

Pomona의 1,500명, Haverford의 1,170명으로 두 대학 모두 작은 규모지만 폭넓은 콘솔시엄을 갖고 있다.  Pomona는 Scripps, Claremont McKenna, Harvey Mudd, Pitzer로 이루어진 Claremont consortium에 속해 있다. Haverford는 Swarthmore, Bryn Mawr, University of Pennsylvania의 콘솔시엄에 속해 있다.  또한 재미나게 두 대학 모두 Cal Tech와 공학 프로그램을 갖고 있다.  두 대학이 공통적으로 갖는 특이점은 미국에서 인문과학, 사회과학, 자연과학 분야에서 대학에서 리서치를 할 수 잇는 유일한 두 곳이다.

위와 같은 이러한 설명은 두 대학이 학생들에게 제공하는 가치의 표면적인 것들만 언급했다고 할 수 있다.  두 대학 모두 학문적으로 우수하며, 학생들은 개인적인 관심을 받으며, 졸업생들의 가능성은 무한하다고 할 수 있다.  정말 우수한 학생들이 고려해야 할, 4년을 보내기에 좋은 곳으로 추천하는 보석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