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ainstorming

Making your UC Personal Statement

Making your UC Personal Statement

For the first time in recent history, the UC Admissions site goes live on the same day as the Common Application: August 1st.

If you’re going to be a senior next year, it might not be a bad idea to celebrate by writing the first draft of your UC Personal Statement now. As the websites at most the UC campuses advise, applicants should take ample time to brainstorm, write, revise and burnish their essays. It is essential to do as good a job as possible on the personal statements as they are key components in the UC selection process at most of the campuses.

Generating Ideas and the Brainstorming Myth

 

  • Brainstorming without Criticism Muffles Creativity
  • Work Collaboratively and with Many Types of People
  • Random Conversations and Meetings Generate Ideas

Creating a club, devising an original project, or generating a college essay, often begins with ‘brainstorming’. Brainstorming originated in the late 1940’s when Alex Osborn, a partner at the advertising agency BBDO, wrote his groundbreaking book Your Creative Power.  In it, he introduced his creative juggernaut, “using the brain to storm a creative problem—and doing so in a commando fashion.” (p. 22 “Groupthink” by Jonah Lehrer, The New Yorker, 30 January 2012: http://www.newyorker.com/reporting/2012/01/30/120130fa_fact_lehrer)

The four general rules of brainstorming are generate a quantity of ideas, accept unusual ideas, combine and improve ideas, and banish all criticism of ideas, which is the cardinal rule. Osborn believed, “creativity is so delicate a flower that praise tends to make it bloom, while discouragement often nips it in the bud.” (p. 23) Brainstorming, consequently, seems a great means for generating creative solutions. There is only one problem: it doesn’t work.

Studies performed at Yale University in the late 1950s, along with decades of corroborative research, confirm, unequivocally, that brainstorming muffles individual creativity. In one such study Professor Charlan Nemeth of UC Berkeley asked 65 female undergraduates for ideas to address traffic congestion problems in the Bay area. She then divided her undergraduates into three groups that used the uncritical brainstorming approach, no instructions at all, and open debate and criticism. The debate and criticism group, on average, generated a fifth more ideas. Even after disbanding the groups, the members of the debate group generated 7 ideas for every 3 coming from the brainstorming or random group. (p. 24) Dissent and debate ‘invigorate’ the creative process.  

Osborn’s work, however, did discover that the best ideas are more often generated by groups rather than individuals. Virtually all scientific research done today is collaborative. Published works with over a hundred citations, the ‘platinum’ research papers, are six times more likely to be the product of a group than an individual.

That being true, the next question is what mix of people generates the best creative solutions? A study of successful Broadway plays, over a period of four decades, found that a team composed of a range of people, both experienced and inexperienced, is best. Broadway shows require a mix of talents from costume makers and set designers, to lyricists and composers; the best Broadway production staffs are composed of both seasoned partners along with a generous portion of new talent. Without a mix of both, productions tend to get stale or lack the necessary structure to function well.    

To generate the best collaborative creative efforts, it’s essential that team members meet often, and even better, informally.  This is exactly why, when designing the Pixar Film Studio offices, Steve Jobs wanted to ensure everybody would run into each other a lot. The best ideas, the best meetings, happen by accident. Another example is Building #20 at MIT, an architectural disaster. Nevertheless, during its life, it generated innumerable ground-breaking inventions including the first video game, the physics behind microwaves, the original Bose speakers, and Chomskyan linguistics. The reason? It contained, within its flimsy walls, “a particle accelerator, ROTC offices, cell culture lab, the MIT linguistics department, and various other stragglers from a variety of undergraduate departments. The denizen of Building #20 met often, informally, and they talked about virtually everything.  

When you begin to brainstorm on writing your essays, starting up a club, or creating a project, don’t worry about criticism or debate; furthermore, if you run into an odd teacher or the class computer geek accidentally at the drinking fountain, talk to them about different solutions. Subject your ideas to boundless criticism and “clashing perspectives.” The end result will be exceptional creativity and any bruise to the ego will quickly mend.

창의적인 생각하기와 브레인 스토밍

  • 창의적인 생각을 만드는 브레인 스토밍
  • 여러 종류의 사람들과 협동으로 일하기
  • 대화와 만남의 중요성

많은 학부모들과 학생들은 학교에서 어떻게 새로운 클럽을 만드는지, 혹은 그룹 프로젝트에 참여하는지 대학 에세이를 잘 쓰는지 알고자 한다.  먼저 할 일은 ‘브레인 스토밍’이다.  브레인 스토밍은 1940년 후반 광고회사인 BBDO의 Alex Osborn이 그의 획기적인 책, Your Creative Power에서 쓴 말이다.  그의 책에서 “창의적인 문제의 폭풍우를 일으키도록 두뇌를 사용하라”— (p. 22 “Groupthink” by Jonah Lehrer, The New Yorker, 30 January 2012: http://www.newyorker.com/reporting/2012/01/30/120130fa_fact_lehrer) 고 했다.

브레인 스토밍의 4가지 일반 규칙은 생각의 량과 함께 비 상식의 생각을 해내고, 생각을 연결하고 개선하는 것과 더불어 생각에 대한 어떤 비판을 제거하는 것이다. Osborn 은 “창의성은 매우 섬세하여 꽃이 막 피려는찰나와 같다.  비판은 꽃봉오리를 자르는 것과 같다.  브레인 스토밍은 창의적인 여러 생각들의 많은 량을 산출하는 방법이다.  단 한가지 문제점은 잘 안되어진다는 점이다.

예일 대에서 1950년대 후반 이루어진 연구와 리서치에 따르면, 브레인 스토밍은 개개인의 창의성을 계발한다고 전한다.  한 연구에서 UC Berkeley의 Charlan Nemeth교수는 65명의 여대생에게 Bay area의 교통체증문제 해결을 위한 아이디어를 내도록 하였다.  학생들을 그룹으로 나누고, 한 그룹은 아무런 지시를 주지않은 무비판적인 브레인 스토밍 방법, 또 다른 그룹은 열린 토의와 비판을 주로 하였다.  그 결과 토의와 비판 그룹은 1/5의 더 많은 생각들을 내어 놓았다.  그리고, 이 실험을 마친 후에도 이 그룹의 학생들은 다른 그룹의 학생들이 3개의 아이디어를 낼 때, 7개의 아이디어를 생각해냈다.  즉, 반대의견과 디베이트는 창의적인 생각을 창출한다.

한편, Osborn의 연구는 가장 좋은 아이디어는 개인에게서 보다 단체에서 낼 수 있다고 밝혔다.  실제 모든 과학적인 연구는 협동연구이다.  100개가 넘는 출판된 “플라시늄’연구를 보면, 개인연구보다 협동연구가 6배가 많다.

또한, 사람들의 협동에 의해 가장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나올 수 있는가?  질문해보자.  40년 이상 성공하는 브로드웨이 연극의 경우, 인간관계의 협동이 최고로 중요했다.  브로드웨이 연극은 의상담당, 세트 디자이너에서부터 작사가, 작곡가까지 모두의 협력이 필요하다; 브로드웨이의 감독은 경험과 새로운 재능을 필요로 한다.  이러한 능력이 없이는, 작품은 한물간 것이 되거나 중요부분이 부족한 것이 될 것이다.

가장 협동적이고 창의적인 노력을 만들어 내려면, 팀원들이 공식/비공식으로 자주 만나는 것이다.  Pixar Film 스튜디오에서 Steve Jobs는 일하는 모든 사람들과 될수록 자주 만날려고 노력했다. 가장 탁월한 아이디어과 가장 훌륭한 미팅은 우연히 생길 수 있다.  또 다른 예를 들면, MIT의 Building #20이다.  그 곳은 엉망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첫 비디오 게임, 전자레인지, Bose 스피커, 촘스키의 언어학 등 획기적인 수많은 아이디어를 내놓았다.  이유는?  이 엉성한 벽안에서 “분자학자, ROTC 교관, 세포 실험실, MIT 언어학과, 또한 MIT 학부의 뒤쳐진 학부생” 들이 있다.  건물 #20안에는 이렇게 다양한 사람들이 자주 만나면서 세상사에 대해 얘기를 하고 있다. 

여러분이 에세이를 쓰거나, 클럽을 새로 만들거나 프로젝트를 만들 때, 비판이나 반론을 염려하지 말고, 교실에서 ‘이상한’선생님과 대화나누기, 수돗가에서 컴퓨터의 광인이 친구와 그 문제를 나누는 것을 시도하라.  그리고 여러분의 아이디어에 한계가 없는 비판을 받아들이고 “관점을 부수기”를 하여라.  결과는 예상을 벗어나게 창의적이고 여러분이 갖고 있는 Ego의 상처는 치료될 것이다.

Conquering College Essay Procrastination

 

  • Kill all self-criticism
  • Brainstorm and generate a broad list of topics
  • Test topics for originality
  • Write like the wind

 There are students who go through the grueling months of SAT preparation, take full loads of AP classes, and pull together summers of impressive extracurricular activities. However, when it comes to the actual task of writing college application essays, these seeming stars fade away, avoiding writing their essays until the last possible moment. This is very unwise. Procrastination can have a deadly impact on one’s candidacy. If you’re a borderline candidate (and who isn’t at Stanford, Harvard, or Princeton?) your essays can be the ultimate deciding factor. They’re one of the few things you can actually control, but only if you’re willing to devote the necessary time and effort to perfect them and breathe life into them.  

If you’re bitten by the urge to procrastinate on your essays, do one thing first: tell yourself that whatever you write will not be perfect. Perfectionism kills drive. The creative process is messy, littered with miscues and it rarely produces a perfect product. Understand this and you will save yourself weeks of avoidance. Next, turn off any hint of self-criticism. All ideas have merit. Some common, almost boring, ideas can lead you down paths that might produce tremendous essays that will reveal all your complexities and character in a simple and straightforward manner. It’s when things look almost ridiculously pedestrian that the perfect topic might raise its head. Welcome such a possibility by not worrying about what sounds good, or whether you’re using perfect grammar and spelling, just get the process moving with an open mind and a busy pen or keyboard.  

One minor observation worth noting, if you’re wondering whether to compose on paper or computer, and you’re wondering which might be more conducive to generating good ideas, try paper. According to fairly extensive research, nothing ignites the neurons like handwriting. Moving your hand to form letters stimulates the brain like few other activities. Yet, I digress.

A lot of students are convinced they are not creative, or that they have nothing interesting to say. This is nonsense. Believe that you are creative and you will surprise yourself.  What you need to do is consider some provoking questions that will stimulate your senses and get a topic of great pitch and moment down on paper. Here are some questions that you might consider to get your brain into gear and get words on paper (or screen):

What are your favorite activities or hobbies?

What are your talents or skills?

What accomplishments are you proudest of?

What is an interesting conversation you have had?

When and how have you shown leadership?

What makes you unique?

What is a strong belief that you hold? (Religion is best avoided.)

Anything that enthralls you should be seriously considered. Don't rule anything out. Now is not the time to censor your thoughts. It’s time to relish in their myriad of directions, and pluck each path as if it were a note waiting to turn into an overture of great magnitude. It’s good to give the brainstorming process a bit of time. Much of what appears golden in the early hours turns to dross under the glare of inspection. That’s fine. That is the process.

Next, you might want to evaluate each idea on the merits of its originality. There is nothing new under the sun. Keep thinking and trying to come up with something that might mold itself into an enticing story that will render you a palpable character that an admissions officer cannot do without. (Always keep your eye on the ultimate goal.) What you’re after is an essay that only you can write. The key to all this is to write about something that is truly meaningful to you.  

College essays take time and take work; it is not a pretty or predictable process. Much of life isn’t pretty or predictable. Pick up the pen, or place your fingers on the keyboard and start telling the world who you are. At the very least, it will be therapeutic, even if Harvard or Stanford fails to recognize your inherent genius.

대입 에세이 지연을 정복하는 방법

  • 자기비판을 삼가라
  • 생각을 떠올리며 광범위한 주제의 리스트를 만들라
  • 주제의 독창성을 중시하라
  • 바람과 같이 써내려가라

SAT 준비에 녹초가 되고 AP 수업량에 눌리면서도, 창의적인 특활을 위해 여름을 투자하면서 대학준비에 불타는 학생들이 있다.  그러나, 대입 에세이를 쓸 때가 되면, 이러한 정열이 식으면서 에세이 쓰기를 가능한한 마지막까지 미루는 경우들이 많다. 정말 현명하지 못한 일이다.  에세이 지연은 여러분의 대입에 치명타이다.  만약 여러분이 입학에 경계선에 있다면 (또한, Stanford, Harvard, Princeton에 들지 않는다면), 에세이는 결정적 요인이 된다.  이것은 정말 여러분이 할 수 있는 일이며, 시간과 노력을 들여 완전하게 만들고 생명을 불어 넣어야 하는 것이다.

만약 여러분이 에세이 쓰기를 지연하고 있다면, 먼저 한가지를 하자.  어떤 글을 쓰든 완전할 수는 없다고 자신에게 말해라.  완벽주의는 쓸려는 의지를 망친다.  보통 글쓰는 과정은 어지럽고, 엉망이어서 완제품이 거의 나오지 않는다.  이 점을 이해하고 회피하지 말기를 바란다.  다음, 자기비판의 어떤 것도 용납하지 말아라.  모든 생각은 유익이 있다.  어떤 평범한, 심지어 지루한 생각이 여러분을 멋진 에세이로 끌고가며, 복잡한 것을 단순하고 직선적인 방법으로 표현하게 한다.  정말 그냥 길거리를 걸어가는 것 같은 상태에서 기가막힌 주제가 떠오를 수 있다.  그러므로 좋은 생각인가, 문법이 완벽한가, 철자가 맞나 등은 걱정하지 말고 모든 가능성을 환영해라.  단지 열린 마음으로 펜을 혹은 키보드를 빠르게 움직여라.

한가지 언급할 것은 여러분이 종이에 쓸까 혹은 컴퓨터에서 할까 망설이고 있고, 어느 쪽이 생각을 불러 일으키는데 좋은지 확신이 안 서면, 종이를 사용해라. 많은 연구에 따르면, 손으로 쓰는 것이 창의력을 일으킨다고 한다.  손을 움직이면서 글자를 쓸 때, 두뇌에서 다른 활동도 일어나는 것이다.  주제에서는 벗어났지만.

많은 학생들이 본인들은 창의력이 없고 재미있는 이야기 거리가 없다고 한다.  말도 안 된다.  여러분은 창의적이라고 믿어라 그러면, 스스로 놀랄 것이다.  단지 여러분의 감각을 자극할 질문을 해야 하며, 종이위에 주제를 써 내려가는 일이 필요하다.  아래에 여러분의 머리에 시동을 걸고 종이(혹은 스크린)에 생각을 쓸 수 있는 질문들이 있다.

 

좋아하는 일이나 취미는?

여러분이 가진 재주나 기술은?

가장 자랑할 수 있는 업적은?

가장 재미있었던 대화는?

여러분이 리더쉽을 발휘한 때는?  어떻게 했는가?

무엇이 여러분을 독창적이라 하는가

강한 신념은? (종교는 제외)

어떤 것이든 여러분이 진지하게 생각할 것이라면 된다.  어떤 것이든 제외시키지 말아라.  지금은 여러분의 생각을 제재하는 시기가 아니다.  무수히 많은 방향으로 생각하는 시기이며, 마치 한 음이 웅장한 음악을 이루듯 여러분의 길을 내딛어야 하는 때이다.  그래서 많은 생각을 떠올리는 데 시간을 주자.  처음에는 황금으로 보였던 것이 시간이 지남에 쓰레기로 보일 수도 있다.  그래도 괜찮다.  그것도 과정 중에 하나이다.

다음, 여러분의 생각의 독창성을 평가해야 한다.  그러나, 태양아래 새것은 없다.  생각을 계속하면서, 입학심사관이 구미를 당길 그러한 이야기로 만들어 내는 것이다.  (항상 최종 목표에 주시해라.)  여러분이 추구하는 것은 여러분만이 쓸 수 있는 에세이이다.   중요한 것은 여러분에게 의미있는 것에 대해 쓰는 것이다.

대학 에세이는 시간이 들며, 노력이 필요하다; 재미있고 예측할 수 있는 과정이 아니다.  인생의 많은 부분도 재미있고 예측할 수 있는 여행이 아니다.  펜을 들거나, 아니면 키보드에 손가락을 올려라.  그리고 여러분이 누구인지 세상에 말하기 시작해라.  비록 Harvard 나 Stanford에서 여러분의 타고난 천재성을 알아보지 못하더라도, 적어도 스스로 알게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