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ention Rates: A Critical Measure of a College Program

If there were but one factor I could review to determine the effectiveness of a college or university’s program it would certainly not be the US News and World Report Rankings, or the 25 and 75 percentile SAT scores of the incoming class, or even the number of Rhode scholars, or Fulbright scholars it has graduated over the last 10 years. Instead, I’d rather see the school’s retention rate: the number of freshmen students who return for their sophomore year at the same school. Experience tells us that freshman year in college is a massive adjustment. Those schools who can guide their students successfully through freshman year are gems, because a lot of students fail to successfully make the transition in college.

The national average retention rate for all two and four-year colleges is 66%: a third of the freshman class elects not to continue its studies, or transfers to another college. At the low end of freshman retention rate are public community colleges with 54%. At the high range are state and private universities with PhD programs, at 74% and 81%.  

A good place to gain a sense of a college’s retention rate is at College Navigator, a site well worth frequenting, http://nces.ed.gov/collegenavigator/. When you go to the site, type in the name of the college you want to review, say Grinnell College (in Iowa), and then click on ‘Retention and graduation rates.’ In this particular case, you’ll find that Grinnell retains 93% of its freshman. That’s considered a high retention rate, which isn’t much of a surprise, as Grinnell is a highly competitive college; it admits 34% of its applicants. Grinnell’s retention rate isn’t quite up to the Ivy levels where: Brown has 97%; Dartmouth 98%; Cornell 96%; Columbia 99%; Yale 99%; Harvard 97%, Princeton 98%; and University of Pennsylvania 98%. As an aside, when you look at these retention rates, it’s not surprising to realize that transferring in to any of them is almost impossible—few students depart prior to graduation, so there just aren’t many openings to fill.

Examining retention rates is important when evaluating a school that’s unfamiliar. One example that I recently came across was New College, a small, public honors university in Florida. The write up in the 2010 Fiske Guide to Colleges noted New College (NCF) was much smaller than that of a ‘typical liberal arts college,’ and rated it a ‘best buy.’ Additionally, the article noted that NCF has produced 25 Fulbright Scholars since 2001, with a rigorous academic curriculum, and with 90% of the classes composed of 25 or fewer students. It sounded absolutely tantalizing. Yet, when you pull up New College’s retention information you find, it’s 82%, not horrible, but not particularly good, especially for a school this size composed of highly skilled students; worse, however, you’ll also discover that the ‘transfer out rate’ is 33% of the class, and each class has, on average, only 170 students. For a school this small to lose almost 20% of its class after the first year is troubling. If one is considering attending, one would want to know what’s going on and why is this rate so high? Realize that the University of Florida, Gainesville, a university with almost 35,000 undergraduates, has a 95% retention rate, and only a 6% transfer out rate.  

Are retention rates the Rosetta Stone in deciphering the successful schools from the average? Of course not, I duly acknowledge retention is but one statistic that indicates schools that take students to the next level. It’s not surprising that the most illustrious schools, the ones with the five-star reputations, have extremely high retention rates. Even if they were doing a mediocre job, the type of students they enlist would probably succeed just about anywhere. A lot has to do, not only with the quality of the institution, but with the quality of the student body it contains. I certainly, however, don’t discount successfully high retention rates; keeping 900 in a class of 1000 engaged and on track is a challenge.

Retention Rates

재학률: 대학 프로그램의 중요한 판단기준

만약 필자에게 대학이나 그 대학의 프로그램의 효율성에 대한 기준이 되는 요소를 물어온다면, 그 기준은 US News and World Report 의 등급이나, 신입생의 SAT 평균치나, 지난 10년간의 Rhode 장학생이나 Fulbright장학생의 숫자가 아니다.  필자는 대학의 재학률 (신입생이 다음해에 같은 대학에 등록하는 률)을 들 것이다.  경험적으로 신입생의 첫 해는 적응기이다.  만약에 대학이 신입생들을 성공적으로 안내한다면 이러한 대학들은 주옥 같은 대학들이다.  왜냐 하면, 많은 학생들이 대학에서 성공적으로 해내지 못하기 때문이다.

2년제와 4년제 대학의 전국적 재학률은 66%이다: 이는 신입생의 1/3이 대학공부를 계속하지 않거나, 다른 대학으로 전학을 간다는 의미이다.  Community college의 재학률은 54%에 불과하다.  높은 재학률을 보이는 곳은 주립과 사립대학의 PhD 프로그램으로 각기 74%와 81%이다.

대학의 재학률을 알아보기 적당한 곳으로는  College Navigator 싸이트이다. (http://nces.ed.gov/collegenavigator/).  그 싸이트에서 알고 싶은 대학을 넣으면 된다.  예를 들면, Grinnell College (in Iowa)에 대해 알고 싶으면, 그 싸이트에서 ‘retention and graduation rates’를 치면 된다.  이 대학은 재학률이 93%로 높은 재학률을 보이는데, 아이비 리그 대학은 아니지만, 경쟁률이 높은 대학으로서 놀라운 사실이 아니다.  아이비 리그대학들은 다음과 같다: Brown, 97%; Dartmouth, 98%; Cornell, 96%; Columbia, 99%; Yale, 99%; Harvard, 97%; Princeton, 98%; U. Penn, 98%.  이러한 재학률을 볼 때, 이 대학들로의 전학을 거의 불가능하다-졸업전에 대학을 떠나는 학생이 드물기 때문에 자리가 거의 없다.

재학률은 잘 알려져 있지 않는 대학을 평가할 때도 중요하다.  필자는 우연히 플로리다에 있는 작은 규모의 New College를 알게 되었다.  2010 Fiske Guide to Colleges 에 New College (NCF)는 전형적인 인문대학들보다도 작으나, ‘best buy’에 들어 있다.  또한 이 대학은 2001년 이래로 25명의 Fulbright 장학생을 배출하였으며, 우수한 커리큘럼과 함께 학급수 25명 이하이다.  감질나게 하는 곳이다.  그러나 재학률을 보면 85%로서 나쁘지는 않지만, 작은 수의 우수한 학생들인 학교로서는 특별히 좋지도 않다. 한편, 전학률을 보면 33%이며, 한 학년의 평균수가 170명이다.  이 작은 학교에서 1학년 후에 거의 20%의 학생을 잃는 것이다.  만약 여러분이 이 대학에 지망하려 한다면, 이 대학의 재학률이 왜 낮은지를 알아 보아야 한다.  반면, 학생수가 35,000명인 University of Florida, Gainesville는 95%의 재학률에 6%만이 전학을 간다.

그렇다면 재학률이 평균이상의 성공적인 대학을 표시하는 로제타 스톤인가?  물론 아니다.  필자는 재학률이 단지 학생들이 다음해에 등록하는 통계라는 것을 인정하지만, 대부분의 5성의 명문들이 높은 재학률을 보이는 것은 놀라운 것이 아니다.  이 대학들은  평범하게 일을 한다 할  지라도, 이 대학에 다니는 학생들은 아마도 뛰어나게 공부할 것이다.  그러므로 대학의 질도 중요하고, 그 대학에 다니는 학생들의 수준도 중요하다.  그러나 대학 재학률을 경시해서는 안 된다; 1000명의 학생 중에서 900명을 진학시키는 일은 도전적인 일임에 분명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