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Perfect Portfolio: Applying to Art School

At the recent WACAC (Western Association of College and Admissions Counselors) Spring Conference, Kavin Buck and Laura Young, the director, and assistant director of UCLA’s School of Arts and Architecture, along with Ed Schoenberg, VP of enrollment at Otis College of Art and Design, shared their extensive experiences and insights on how best to pull together a portfolio of artwork for review by leading art schools.

All cautioned that the requirements for admission of visual arts majors will vary by major and institution. If you review the National Portfolio Day’s website for the coming school year at http://www.portfolioday.net/content/view/24/38/ , you’ll note that the participating schools offer just fewer than forty different visual art majors. The NACAC also has its national portfolio program, http://www.nacacnet.org/EventsTraining/CollegeFairs/pva/Pages/pvaschedule.aspx, featuring everything from wood and web design to interior and industrial design.  Consequently, knowing the requirements of whichever school and major you elect could avoid a lot of confusion.

Schools look for potential in an applicant’s portfolio. Sure test scores and strong transcripts help, but talent trumps scores and grades. Furthermore, each school examines artwork from its own perspective, so having an extensive portfolio gives a student a better chance of finding appropriate artwork for each school. Creating such a portfolio, however, means you should start preparation for art school by the end of sophomore, or, at the latest, early junior year. This will allow you to become acquainted with the admissions process of the leading art schools, while building an effective portfolio.

Kavin Buck of the UCLA School of Arts suggests students submitting portfolios to a lot of schools on portfolio day should purchase colored stickers, assign each school a color, and attach its sticker to the back of each piece reviewed by the school.  If the feedback on a particular work is favorable, from a school’s reviewer, you’ll know into which school’s portfolio a piece of art should be incorporated.  Obviously, the more schools you apply to, the better organized you need to be.

Schools normally request that submitted portfolios include observational art, personal art, and, sometimes, a home exam.

Observational art is drawing something the way you see it. For example Rhode Island School of Design (RISD) requires applicants draw a bicycle on 16 “x 20” paper using a graphite pencil. Most of these pieces are often used to assess an applicant’s skill level. Art school candidates should produce an observational art piece at least once a week to optimize their portfolio.

Personal art reflects your passions. Schools look for an eclectic mix of materials (such as textured paper, cloth, acrylics…) in personal art; almost any medium can be used. Again, personal art more reflects passion and creativity than skill. Students should produce a piece of personal art monthly; personal artwork tends to take longer to produce than observational art.

Home exams include specific pieces requested by a school or department. Cooper Union describes its exam as a “number of visual projects to be completed in approximately 3-4 weeks and returned to The Cooper Union for review.” When producing a ‘home exam,’ remember the school’s approach to art. Also, research the faculty at the target school and get a sense of their works, styles, and philosophies. The key to the exercise is to assure the school and you share a similar sense of art. This might be difficult if you’re an original.

Successfully gaining a slot in a selective art school is a lot of work. Once in, be prepared for a dose of reality. As Ed Schoenberg mentioned, “Art school is not art therapy.” Your work is critiqued and sensitive and fragile students will have to absorb some punishment. Most schools are in search of talent, passion, and potential, not polish. If you’re able to contend with the criticism, and keep developing your vision, you probably have the right stuff for the demands of art school. It’s time to get your portfolio in order.

Ralph Becker
Founder, Ivy College Prep LLC
--------------------------------------

완벽한 포트폴리오: 미술대학 진학하기

서부 대학입학 상담가협회의 최근 컨퍼런스에서 UCLA미대 학장과 부학장인 Kavin Buck and Laura Young과 Otis 미대 부총장인 Ed Schoenberg는 명문 미대에 지망할 때 어떻게 포트폴리오를 정리하여 제출하는 것이 가장 좋은지 의견을 서로 나누었다.

시각 미술대학 입학을 위한 요구조건들이 전공과 대학에 따라서 차이가 많으므로 매우 신경을 써야 한다.  여러분이 National Portfolio Day의 웹싸이트를 살펴보면

(http://www.portfolioday.net/content/view/24/38/), 참가 대학들은 약40개교에 해당한다.  NACAC또한 포트폴리오  프로그램을 갖고 있으며

(http://www.nacacnet.org/EventsTraining/CollegeFairs/pva/Pages/pvaschedule.aspx,), wood, web, interior, industrial 디자인과들을 소개하고 있다.  결과적으로 여러분이 어떤 학교와 어떤 전공을 택하든지 요구조건을 맞추는 데에 많은 혼동을 피할 수 있다.

대학들은 응시자의 포트폴리오에서 가능성을 찾는다.  물론 성적과 시험점수가 도움이 되지만, 재능이 더 중요하다.  더욱이, 각 학교들은 자신들의 관점에서 평가하므로, 폭넓은 작품이 있으면 대학에 맞는 작품을 고를 수 있으므로 입학의 기회는 높아진다.  이러한 포트폴리오를 만들기 위해서는 고교 2학년, 적어도 3학년 초에는 준비를 시작해야 한다.  효과적인 포트폴리오를 만들면서 입학의 과정에 익숙해지기 때문이다.

UCLA의 Kavin Buck교수는 포트폴리오를 제출할 때 색깔 스티커를 사서 각 대학마다 색깔을 정하고 작품 뒤에 붙여둔다.  특정 작품에 어떤 대학의 피드백이 좋으면, 어떤 작품을 합쳐야 할 지를 알게 된다.  많은 학교를 응시할수록, 정리정돈을 더 잘할 필요가 있다.

대학들은 포트폴리오에 관찰 미술, 개인적인 미술과 또 홈 시험을 요구하기도 한다.

관찰 미술은 여러분이 보는 어떤 것을 그리는 것이다.  예를 들면, Rhode Island 미대는 자전거를 16” x 20” 크기로 제도연필로 그리는 것이다.  이런 작품은 응시자의 기술의 수준을 평가하게 된다.  미술대학 응시자라면 이런 관찰작품을 일주일에 하나는 그려야만 포트폴리오를 완성할 수 있다.

개인적 미술은 여러분의 열정을 반영하는 것이다.  대학들은 작품의 자료(textured paper, cloth, acrylics…)의 종합적인 혼합을 요구한다.  이러한 작품들은 기능보다는 열정과 창의력을 나타낸다.  학생들은 이러한 작품을 한 달에 한 개씩은 만들어야 한다; 이런 작품은 관찰 작품보다 시간이 더 걸린다.

홈 시험은 학교나 학과에서 특정 작품을 요구하는 것이다.  Cooper Union은 이 시험을 “3-4주에 완성하여 제출해야 하는 여러 프로젝트”라고 한다.  홈 시험문제를 할 때는 학교의 의도를 인식해야 한다.  또한 목표 대학의 교수진을 연구하고, 그들의 작품, 스타일, 철학을 이해하는 것이 필요하다.  핵심은 대학에 여러분도 같은 미술 감각을 가지고 있음을 확신시키는 것이다.  만약 여러분이 너무 독창적이면 이런 면에서는 힘이 든다.

명문 미술대학에 들어가기 위해서는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  일단 들어가면, 현실을 준비하여라.  Ed Schoenberg가 언급하듯이, “미술대학은 미술 치료가 아니다.”  여러분의 작품은 평가받아야 하며, 민감하고 약한 학생은 처벌을 받는 것 같을 것이다.  많은 대학들은 재능, 열정, 잠재력을 찾으며, 세련미를 찾지는 않는다.  만약 여러분이 비평에 만족하고 비젼을 계속 계발하면, 미술대학의 요구에 부응할 수 있을 것이다.  자, 이제 여러분의 포트폴리오를 정돈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