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w Students Learn: A Review of Why Don’t Students Like School


  • Cognitive Psychologist Explores how the Mind Works

  • What Factors are Critical in the Learning Process

Cognitive psychologists, the same professionals who create SAT test questions, have learned more about the workings of the human brain over the last 25 years, than the preceding 3,000 years. More interestingly, according to Daniel Willingham, a cognitive psychologist who currently teaches at the University of Virginia, and is the author of Why Don’t Students Like School, there are actually nine principles absolutely “fundamental to the mind’s operation that …do not change as circumstances change.” (p. 1, Why Don’t Students Like School, Daniel Willingham, Jossey-Bass Publishers, San Francisco, 2009) He serves up these principles, giving each its own chapter.

Some of these principles, admittedly, sound intuitive. The first is people are, by nature, curious. What prevents them from pursuing their curiosities effectively, is most are not ‘good thinkers’. People become discouraged easily (especially if they pursue an elusive concept, and cannot easily imagine where the answer lies.)  Another is that children are more alike than different in their approach to learning.  This principle directly challenges Howard Gardner’s theory of multiple intelligences; Mr. Gardner’s eight separate ‘intelligences’ (i.e. some students are more athletic or musical and prefer learning that emphasizes such ‘intelligences’) are considered more ‘talents,’ and are not necessarily better means of learning; these principles are not without controversy. In any case, the two principles we want to explore in a bit more depth are that one must first gain knowledge of facts before one gains a related skill, and that intelligence can be changed through hard work.

Cognitive scientists are convinced that factual knowledge must precede the development of a meaningful skill. Dr. Willingham cites an example to make this point.  A student needs to have a reasonably broad vocabulary to understand the meaning of an essay or speech. Thinking involves “combining information in new ways,” which means you must have something to combine in order to think well. That something is factual knowledge.  Reading comprehension further confirms this insight. A student’s comprehension improves dramatically when she has background knowledge of the subject.  Where then does a student go to improve vocabulary and gain new ideas and insights?  Though the digital world is quite alluring, generally it does not generate inquiry or pose new ideas. The best source for learning is still books, newspapers, and magazines (p.35 Ibid.)

Is general intelligence (referred to as ‘g’ in the book) genetic, or a product of environment? Cognitive scientists confirm both nature and nurture factor into ‘g’, The book uses studies on identical twins to unravel the mystery of “g” development. What it found is that genetic propensities will draw a student to certain types of experiences (height will probably lead to playing basketball), and that it’s these experiences that will build ‘g’. In short, a lot depends on environment. “Intelligence is malleable. It can be improved.” (p.139 Ibid.)  Attitude is, therefore, a big factor in a person’s learning process. Many students when told they’re bright don’t want to sacrifice this perception by ever being wrong, and this can be extremely detrimental to learning. Only by constantly challenging herself can a student ever grow intellectually. It’s essential, consequently, for parents and teachers to reward hard work, and never dwell on the intuitive intelligence of a student: complimenting a student on her intelligence is often counterproductive.

Though portions of the book are a bit dry, somewhat didactic, and contain too many pictures of celebrities (to, I guess, sugarcoat some of the content), just reading about nine surefire principles that give us direction on how the mind works is useful. Dr. Willingham supplies down to earth procedures for implementing these principles into the learning process. That alone warrants a read. Just exploding the myth that native intelligence always trumps a mediocre mind makes the book worthy reading. After all, the hard working dedicated, yet mediocre underdog who overcomes those innately superior is at the very foundation of the American Dream; it’s good that it is a principle.

Ralph Becker
Founder, Ivy College Prep LLC
---------------------------------------

학습이 어떻게 되어지는가: 저서 학교를 싫어하는가 요약

  • 인지 심리학자의 고찰

  • 학습과정에서 결정적인 요인들

SAT 시험문제를 만드는 전문가이자 인지심리학자인 이들은 3000년의 과학사에 있어서보다 지난 25년간 인간 두뇌의 작용을 더 많이 연구하였다.

흥미로운 것은 University of Virginia 교수이자 저서, Why Don’t Students Like School의 저자인 Daniel Willingham에 따르면, “환경이 변하듯이 변화하지 않는 근본적인 두뇌작용”의 절대적인 9가지 원리원칙이 있다고 한다(p. 1, Why Don’t Students Like School, Daniel Willingham, Jossey-Bass Publishers, San Francisco, 2009).  각 장에서 이 9가지 원리를 설명하고 있다.

몇 원리들은 직관적이다.  첫째는 인간은 원래 알고 싶어 한다는 점이다.  이 호기심을 효과적으로 추구하지 못하게 방해하는 것은 대부분 ‘좋은 생각하는 사람’이 되지 못하다는 점이다.  사람들이 쉽게 좌절한다(특히 어려운 개념을 만날 때, 쉽게 답을 찾을 수 없을 때).  또 하나는 아이들이 학습하는 방법이 거의 유사하다는 점이다.  이 원리는 다수의 지능을 주장하는 Howard Gardner의 이론에 배치된다; Gardner는 8 가지 ‘지능들’(즉, 어떤 학생은 운동이나 음악적이며 그런 ‘지능’을 강조하는 배움을 좋아한다)이 ‘탈랜트’로 여겨지며, 반드시 배움을 통할 필요가 없다고 한다.  어떤 경우이든, 이 두 가지 원리들에서 사람은 연관된 기능을 얻기 전에  먼저 사실에 대한 지식을 얻고, 이 지능은 노력을 통해 바뀔 수 있다는 점이다.

인지 학자들은 실 지식이 의미있는 기술의 발달을 선행해야 한다고 한다.  Dr. Willingham은 예를 들어 설명한다.  어떤 학생이 에세이나 연설을 이해하기 위해 상당히 폭넓은 어휘가 필요하다.  생각은 “정보를 새로운 방식으로 연결하기”를 포함한다.  즉, 바르게 생각하기 위하여 어떤 것을 연결해야 한다.  그 어떤 것은 사실적 지식이다.  독해에서는 더욱 이런 통찰력이 필요하다.  학생의 독해력은 학생이 그 주제에 대한 배경지식이 있을 때 극적으로 상승한다.  그러면 학생은 어디에서 어휘를 늘리고, 새로운 생각과 통찰력을 얻는가?  디지털 세상이 우리를 이끌지만, 탐구하게 하거나 새로운 생각을 불러 일으키지 않는다.  가장 좋은 자료는 여전히 책, 신문, 잡지이다.

일반 지능 (그 책에서는 ‘g’로 칭함)은 유전적인가, 아니면 환경의 산물인가?  인지학자들은 본성과 환경, 양 요소가 ‘g’라고 인정한다.  책에서 일란성 쌍둥이를 실험으로 ‘g’ 발달의 신비를 캐고 있다.  그 결과, 유전적 경향이 어떤 경험(키가 농구를 하도록 유도한다)을 하도록 하며, 이 경험들이 ‘g’를 만들게 된다고 한다.  즉, 많은 것이 환경에 좌우된다는 것이다.  “지능은 가르칠 수 있다.  개선될 수 있다.”(p,139).  그러므로 태도가 학습과정에 있어서 큰 요인이 된다.  똑똑하다는 소리를 들은 학생들은 잘못함으로써 이 인식이 버려지길 원하지 않으며, 이것은 학습에 유해한 것이다.  오직 지속적인 도전이 이 학생을 지적으로 성장시킬 수 있다.  그러므로 교사와 부모의 격려가 중요하며, 직관적 지능을 강조해서는 안 된다: 지능에 대한 칭찬은 역효과일 수 있다.

이 책이 단조롭고 교훈적이며, 너무 많은 연예인 사진(내용에 감미제이지만)을 싣고 있지만, 9가지 확실한 원리원칙은 두뇌가 어떻게 작용하는 지를 알려준다.  Dr. Willingham은 이러한 원리원칙들을 학습과정에 적용하도록 그 과정을 자세히 설명한다.  이것만으로도 읽을 가치가 있다.  타고난 지능이 평범을 몰아낸다는 신화를 깨뜨리는 재미도 있다.  결론적으로 노력이 뒷받침되어야 하며, 타고난 천재를 능가하는 평범한 희생자가 American Dream의 기반인 것이다; 이것이 원리라는 사실은 좋은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