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llege Admissions is a four-year Process

 

  •          Lay the groundwork throughout high school
  •          Compressing it into the last two years too stressful
  •          Get to know the schools you apply to well

Portions of the college admissions process should be performed each year in high school. Steady, cumulative completion of set tasks is vastly more effective than cramming everything into the waning moments of senior year. Take control of your admissions process and it will entice you to take control of your future—that is a skill rarely learned in any institution and will serve you well throughout your life.

Beginning freshman year take the most demanding classes possible. The standard path is 4 years of English, with two of them possibly AP Language and Literature, history, math, sciences with labs, and a foreign language. Most colleges like to see a student stick with a foreign language all four years.  Also start thinking about the financial aid possibilities. Look at College Navigator for scholarships and grants offered to recent students. The better you know the financial aid system, the more you’ll understand the possibilities of your college selections. Additionally, select one or two extracurricular activities that you will stick with throughout high school.

Sophomore year is the time to practice either the SAT or ACT test. Figure out which you prefer and make a study plan. If you’re taking AP World History or Honor’s Pre-Calculus, you should plan to take the SAT Subject Tests in June in World History and Math 2C. Getting 4-6 subject tests completed is wise.  It’s also a good time to learn that there are a lot of extremely well-respected colleges, over 800, which have flexible standardized test requirements; go to www.fairtest.org to find them.  Additionally, there is no way you have the time to visit many of them. A good place to take a virtual tour is on www.youniversitytv.com: it contains over 3,000 campuses. By the end of sophomore year, if you have a sense of the type of college you prefer and an inkling of what you might want to get out of college, you’re in good shape. 

Junior year set your testing schedule, determine your best teacher recommendation candidates, and meet with your high school counselor: most private schools and some public schools require counselor recommendations. Try to pull together a list of 5-20 colleges that are particularly attractive If possible it’s a good idea to consider the type of curriculum you might prefer, whether it be a series of required general educational courses, or great book discussions… Additionally, get to know the faculty at various colleges. Go to ‘RateMyProfessors.com” and look at the profiles. Lastly, if time is available, write a rough draft of at least one application essay.

By senior year produce a master calendar with essential standardized test, financial aid, and application dates and deadlines.  It’s now time to determine your early action or decision schools.  Additionally, it’s a good idea to firmly figure out where it is you’ll feel at home academically.  Right after January 1st, you’ll want to electronically submit your FAFSA form.  With all the applications submitted, consider the benefits of the schools you’ve applied to. Additionally, try to develop a list of the students you have met on your college visits, or, better still, a list of students from your high school who attend some of the colleges you’re applying to. If and when you gain admissions, they might be excellent sources of information as you consider your final decisions. Trust your gut.

By doing your groundwork in preparation for college throughout your high school years, you can turn what might otherwise be a pressurized, difficult decision into one that flows with your activities and desires. A lot of the elements to mold such an outcome need to be provided throughout the high school years.  Making the steady effort requires discipline, but so does anything good—and this effort will reward you for four years to come.

대학입학 준비는 4년의 과정이다.

  •         고교 초기에 준비를 시작하자.        
  •         11학년, 12학년, 2년간 몰아치기는 너무 힘들다.
  •          대학에 대해 잘 알아두자.

대학입학을 준비하는 과정은 고교 시절 4년 동안 매년 꾸준히 하면서 완성해나가는 것이 12학년 때 몰아치는 것보다 훨씬 효과적이다.  대학 준비를 철저히 하는 것은 바로 여러분의 미래를 잘 준비하는 일이다.  이 기술은 어느 대학에서도 배울 수 없는 여러분 일생 동안 유익한 기술이 될 것이다.

9학년 때에는 할 수 있는 한 어려운 과목을 택하자.  기본적인 과정은 영어 (가능하면, AP Language and Literature), 역사, 수학, 과학 (Lab 포함), 외국어를 4년간 택하는 것이다.  대부분의 대학들은 외국어를 4년간 꾸준히 한 것을 본다.  또한 재정적인 고려도 시작하자.  College Navigator에서 장학금과 그랜트에 대해 알아보자.  재정도 잘 알면, 여러분의 대학 선택의 가능성도 잘 이해할 수 있다.  또한, 한 두 가지의 특활을 정해 4년간 꾸준히 하자.

10학년은 SAT/ACT를 연습하는 때이다.  본인이 어떤 시험에 더 잘 맞는지를 알아보고 공부 계획을 세워라.  만약 AP World History, Honor’s Pre-Calculus를 택하고 있다면, 6월에 World History, Math 2C의 SAT Subject 시험을 치르도록 한다.  4-6개의 subject 시험을 보는 것이 현명하다.  물론 800개 이상의 우수한 대학들이 이러한 시험에 유연하다는 것도 알아두면 좋다 (www.fairtest.org).  또한 이 많은 대학들을 방문할 수는 없으니, 3000개 이상의 대학들을 실제로 볼 수 있다 (www.youniversitytv.com).  10학년 말에는 본인이 어떤 대학을 선호하는지, 대학 졸업 후에는 무엇을 할 지 느낀다면, 매우 좋은 일이다.

11학년에는 시험 스케줄을 잡고, 추천서를 부탁할 선생님을 정하고, 카운셀러도 만나야 한다.  대부분의 사립대학과 공립대학들이 카운셀러의 추천서도 필요로 한다.  그리고 5-20개의 대학 리스트를 만든다.  가능하면, 커리큘럼, 일반 교양과목들, 명작 토론 등등에 대해 알아보는 것도 좋다.  또한 교수진에 대해 미리 아는 것도 좋다.  ‘RateMyProfessors.com’에 가면 프로필을 볼 수 있다.  마지막으로 시간이 되면, 에세이를 하나라도 써보도록 하자.

12학년이 되면, 시험과 재정보조의 캘런더를 짜고 원서의 마감일을 체크한다.  얼리 액션과 얼리 디시젼 대학을 정하는 시기이다.  정말 편안하게 공부할 수 있는 곳이 어디인지를 파악해야 한다.  1월1일 이후에는 FAFSA 양식을 보내야 한다.  원서를 낸 후에는 각 대학의 특혜가 무엇인지도 알아본다.  또한 대학방문 때 만난 학생들이나, 고교 선배이며 본인이 원하는 대학에 다니는 학생들의 리스트를 만든다. 만약 본인이 그 대학에 들어간다면, 이 리스트는 대학의 정보를 알 수 있는 훌륭한 자료가 된다.  본인의 배짱을 믿어라.

고교 4년간 위와 같이 준비를 한다면, 힘들고 압박을 받는 결정들을 자연스럽게 흘러가듯이 하게 된다.  4년을 통해 많은 결과들이 나오게 된다.  지속적인 이러한 노력은 훈련을 필요로 하지만 좋은 일이며, 이 노력은 다가올 4년에 보상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