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riting the College Essay

  • Just get started
  • Forget perfection
  • Tell a story

Straight-A students from some of the best high schools in the country become unhinged at the thought of crafting a 600-word essay in response to such a direction: “Indicate a person who has had a significant influence on you. Describe that influence.” (Recent Common Application, Question #3).  It’s not surprising-- very few students learn the craft of essay writing. It’s become such a neglected art that Harvard, among many of the most selective schools, now requires all its undergraduates, without exception, to take an expository writing class.  Knowing that the state of essay writing is in the doldrums, what might you do to attack this very daunting task?

The most important piece of advice is to start early. We have students start the process during the summer between their junior and senior years. In the summertime, they’re relieved of the burdens of AP or IB courses, or extracurricular activities. They can think, contemplate, and experiment. The earlier their start, the better their essays are likely to become. Well written essays take time; they also need, sometimes, to be put aside for periods of time and then re-visited.

Just get started no matter what. Turn off self-criticism. Don’t manufacture an expansive outline, just begin writing. It doesn’t matter if you ramble, free associate, or rant, just get it down. You can always edit and salvage the best.

Harry Bauld, a former admissions officer for Columbia University, and the author of the classic book on the admissions essay, On Writing the College Application Essay, Secrets of a former Ivy League Admissions Officer, (1987), calls writing the college essays “a Rite of Passage.” (By the way, if you were to buy one book on the college essay, this is the one.) It’s the first time the student is asked to define herself and to ‘sell’ her image to a critical audience, the college admissions office. Additionally, these essays require, simultaneously, self-analysis with clear exposition, a task not easily accomplished by even the most seasoned adult writers. This kind of writing, by its very nature, can take a long time; this is another reason to get started early.

As with any type of writing, you should consider your audience. In many cases, your reader is the junior admissions officer. In all cases, this work is considered drudgery. Your reader gazes at dozens of these essays each day, Sundays included. If you make yours interesting, entertaining, and different, then you have a chance of engaging him or her. Once engaged, you’ve just gained a potential advocate for your application; that’s the essence of the exercise.

Keep in mind: it’s generally not the topic, but the execution of the essay that matters. Certainly there are topics best avoided: death of a pet or the big tour of Outer Mongolia are two…but, for the most part, keep in mind the following:

  1. Engage and entertain your audience—make him or her want more
  2. Keep it loose and relaxed, and always entertaining

Michelle Hernandez, a former Dartmouth admissions officer, advocates ‘slice of life essays’: “The most effective essays take a small, seemingly insignificant incident and elaborate upon it…The best essays are ones that help admissions officers understand your character better and/or shed light on any factors in your background that have influenced what kind of person you are.” (Hernandez, A is for Admission, 1997, p. 123)  If the essay brings you off the page in three dimensions, it’s done its job. The rest is up to you.  

대학 에세이 작성하기

  •          시작할 시기입니다.
  •          완벽에서 탈피하자
  •          이야기를 전개하자

명성있는 고등학교의 All A 학생들도 다음과 같은 에세이를 600자로 다듬는데 어려움을 겪게 된다: “여러분에게 중요한 영향을 미친 인물을 소개하시오.  그 영향력을 기술하시오.” (최근 Common Application의 질문 #3).  놀라운 사실은 아니다…학생들이 에세이 쓰기의 기술을 배우지 못하고 있다.  이 기술은 경시되어 왔으며, 명문대중에서 Harvard대학은 이제 예외없이 모든 신입생들에게 표현 작문수업을 필수로 이수하게 한다.  에세이가 무풍지대에 속한다면, 여러분은 이 과제를 어떻게 해결해 나갈 수 있을까?

가장 중요한 첫 번째 조언은 일찍 시작하는 것이다.  우리 학생들 중에는 11학년과 12학년 사이의 여름동안에 시작한다.  이 여름동안은 AP나 IB과목이나 과외활동에서 자유로운 시간이다.  그래서 생각하고, 심사숙고하고, 시험해 볼 수 있다.  일찍 시작하면 할수록, 더 좋은 에세이를 쓸 수가 있다.  잘 쓰여진 에세이는 시간을 필요로 한다; 에세이를 쓴 후, 시간을 두고 밀어두었다가 다시 쓰는 여유도 필요하다.

바로 시작하자.  자아 비평은 접어두자.  폭넓은 윤곽세우기는 버리자.  쓰기 시작이 중요하다.  두서없이, 자유롭게, 과장되더라도, 쓰기를 하자.  언제라도 에디팅을 할 수 있으며 좋은 부분만 살리면 된다.

Columbia 대학의 전 입학사정관이며, 입시 에세이에 관한 책 (On Writing the College application Essay, secrets of a former Ivy League admissions Officer)의 저자인 Harry Bauld는 대학 에세이 쓰기를 ‘통과 의식’이라고 한다.  (여러분이 대학에세이 책이 필요하다면 필요로 하는 책이다).  학생이 자신을 정의하고 비판적인 관중인 입학사정관들에게 자신의 이미지를 세일하는 것이다.  더불어 이러한 에세이는 동시에 기성 작가도 어려워하는 명확한 설명의 자기평가를 요구한다. 이러한 글쓰기는 원래 시간이 많이 걸린다:  일찍 시작해야 하는 또 하나의 이유이다.

여러분이 어떤 글을 쓸 때라도 독자를 고려해야 한다.  물론 많은 경우, 여러분의 독자는 입학사정 담당관들이다.  이 일은 정말 고된 일인 것이다.   이들은 하루에 심지어 일요일에 까지 수 십장의 에세이를 보아야 한다.  만약 여러분의 글이 재미있고, 흥미롭고, 색다르다면, 그분을 사로잡을 수 있다.  그 렇게 되면, 여러분은 여러분의 대학원서의 응원자를 갖게 되는 것이다: 이것이 핵심이다.

명심할 부분: 토픽보다는 에세이를 완성해나가는 것이 중요하다.  물론 피해야할 주제도 있다: 애완동물의 죽음, 혹은 Outer Mongolia의 여행…그러나, 

대부분의 주제들은 다음을 명심하면서 쓰면 된다.

  1. 여러분에게 흥미로운 것을 쓰라; 독자가 좋아할 지, 안 좋아할지 신경쓰지 말아라.  단지 여러분의 열정을 페이지에 쏟아 놓는다고 생각하라.
  2. 독자를 사로잡고 재미있게 하여라-독자가 더 알고 싶어하게 하라.
  3. 주제에 대해서 완벽하게 알고 있어야 한다.  만약 차에 대한 글이라면, 여러분은 transmission, alternator, manifold 에 대해서 알아야 한다.
  4. 긴장을 풀고 편안하고 재미있게 여겨라.

Dartmouth대학의 전 입학사정관인   Michelle Hernandez는 ‘삶의 단편 에세이’를 옹호한다: “가장 효과적인 에세이는 작고, 중요하지 않는 사건을 잘 다듬는 것이다….가장 좋은 에세이는 입학사정관들로 하여금 여러분의 품성을 알리며, 여러분이 어떤 사람인지에 영향을 미친 배경이 된 요소를 비춰주는 글이다.”(Hernandez, A is for Admission, 1997, p. 123)  여러분이 페이지에 쓰기 시작하면, 3차원으로 볼 때 이미 일은 되었다.  나머지는 여러분의 전개에 달려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