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Art of the College Decision Letter

  • Tactfulness in rejection
  • Showmanship in acceptances

College acceptances generate ineffable joy, while rejections melancholy.  A good way to come to grips with the inevitable vicissitudes of the admissions process is to take note of this year’s admissions messages: what they say, and most importantly, how they say it. This should remove some of the apprehension and hurt, while keeping in perspective some of the joy of the admissions cycle. Though, in all honesty, rejection is always difficult, no matter what.

Sue Shellenbarger, in the 28 April 2009 Wall Street Journal, “Rejection: Some Colleges Do It Better than Others,” discusses tough and kind letters. Under tough, she cites Bates, a small liberal arts college in Maine, who, this year, sent rejected students the following message, “The deans were obliged to select from among candidates who clearly could do sound work at Bates…” (Wall Street Journal, 28 April 2009, p. B1) The implication is that, if rejected, you probably couldn’t compete at Bates. The Dean of Admissions, Wylie Mitchell, acknowledged that several applicants found this rejection curt, though he firmly believes the direct approach serves all parties best.

Stanford’s rejections, this year, though phrased in a somewhat self-effacing manner, were very succinct in not entertaining any appeals. It starts, “…we are humbled by your talents and achievements…you’re a fine student,” however, “…we are not able to consider appeals to this decision.”  Stanford felt compelled to be more direct, as it is located within California, where a number of schools do entertain appeals.

Harvard was very empathetic in its rejection letter: “Past experience suggest that the particular college a student attends is far less important than what the student does to develop his or her strengths and talents over the next four years.“ (Ibid.) Duke, also, handled rejections in a very gracious tone: “I know you will find an institution at which you will be happy; I know too, that the school you choose will benefit from your presence.” (Ibid.)

While some of the most selective campuses are almost conciliatory in their rejection letters, many campuses, including Stanford and Yale, are attempting to eliminate mailing admissions decisions altogether. Stanford wants to save trees, while Yale wants to eliminate mailing costs. Furthermore, as more decisions arrive electronically, many, including Hamilton, a liberal arts college in upstate New York, will only post its decisions after 8PM EST, so that they won’t distract students during class time.  (US News and World Report, 25 February 2009, College Letters Are Glitzier, but Rejections Are Harsher, by Kim Clark, www.usnews.com)  By the way, if you want to share your reaction to your admission decision messages, College Confidential hosts college decision forums. The 2005 forum is particularly interesting: http://talk.collegeconfidential.com/college-admissions/124384-best-worst-admission-rejection-letters.html

With the web quickly becoming the main mouthpiece for many admissions offices, admission offers are carrying more impact; after all, increasing yield of admitted candidates is crucial. Baylor University in Texas is now sending out congratulatory text messages. Elon University in North Carolina, which has one of the most beautiful campuses in America, sends out a video of cheering crowds with the message of congratulations, followed by inspirational music, and scenic shots of its campus. University of Georgia, which sends out a video of fireworks, has an even more dynamic pyrotechnical display this year.  Cal Poly San Luis Obispo, which caters to an applicant pool, according to chief undergraduate admissions officer Jim Maraviglia, sophisticated in electronic communications, believes Poly’s electronic correspondence far outshines those of other competitive institutions. Admissions offices will continue to battle over creating ever more impactful electronic admissions messages,

Don’t be put off or enamored by a school’s decision conveyance. It’s essential to see through the glitz, or shrug off the coldness of a rejection. Harvard has it right: it’s not where you go; it’s what you do once you get there. Performance and capability will, in the end, be the chief criteria of ultimate success, with the addition of a bit of luck. So put aside any fear of the rejection letter and be guided, rather, by your own internal passion.

 

 

 

 대학결정 통지편지의 예술

  • 재치있는 거절
  • 과장된 합격소식

대학입학 거절은 우울하게 하는 반면, 입학수락은 말할 수 없는 기쁨을 자아내게 한다.  올해 대학입학 사정의 변화를 알아챌 수 있는 좋은 방법은 입학결정의 문구이다: 무엇을 말하는 가와 어떻게 말하는 가이다.   합격일 때는 기쁨을 주는 반면, 불합격일 때는 이 문구들이 공포와 상처를 주어서는 안 된다.  그러나 거절을 전할 때는 언제나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Shellenbarger는 2009년 4월 28일자 Wall Street Journal에서 ‘거절을 잘 전달하는 대학들’에서 곤란한 사정을 친절하게 한 편지들을 소개하고 있다.  Maine에 있는 인문대학인 Betes에서는, “학장은 Bates에서 아주 잘 할 수 있는 응시자들 중에서 뽑을 수 밖에 없었다.”라고 보냈다(Wall Street Journal, 28 April 2009, p. B1).  이 암시는 불합격자는 Bates에서 잘 할 수 없을 것이라는 것이다. 학장인 Wylie Mitchell은 직접적인 표현이 가장 좋다고 믿지만, 불합격자들에게 쌀쌀맞은 표현인 것을 인정했다.

Stanford의 거절은 아주 간략하게 어필을 못하도록 하는 표현이었다.  “우리는 여러분의 재능과 업적을 높이 평가하며, 여러분은 좋은 학생입니다…그러나, 우리의 결정에 어필을 고려할 수는 없습니다.”  가주에 있는 여러 대학들이 어필을 받아들이는 반면, Stanford는 매우 직접적으로 말리는 표현을 썼다.

Harvard는 거절편지에서 매우 감정적인 표현을 썼다: “우리의 과거 경험에 비추어 볼 때 어떤 특정 대학에 재학하는 것이 앞으로의 4년간 자신의 강점과 재능을 계발하는 것보다 덜 중요합니다.”  Duke대학에서도 거절을 매우 부드럽게 다루고 있다: “여러분이 행복할 수 있는 대학을 찾으리라고 봅니다;  여러분이 찾은 대학도 여러분으로 인해 보람을 갖으리라 봅니다.”

대부분의 명문대학들은 거절하는 데 있어서 부드럽게 접근하지만, Stanford, Yale은 거절을 편지로 보내지 않는다.  Stanford는 종이를 절약하려고, Yale은 아마 우표값을 절약하는 것 같다.  많은 대학들이 전자우편으로 그들의 결정을 알리며, 또한 Hamilton대학에서는 학생들의 수업을 방해하지 않기 위해 오후 8시이후에만 확인이 가능하게 했다.  한편, 여러분도 대학의 결정 메시지를 나누고 싶다면, 2005년 포럼을 참고로 다음에서 할 수 있다 (http ://talk.collegeconfidential.com/college-admissions/124384-best-worst-admission-rejection-letters.html). 

이제 웹이 대학입학 사무실의 주된 창구역할을 담당하면서, 합격통지는 영향력을 주도록 만들어 진다; 합격생들의 입학포기는 치명적이기 때문이다.  Baylor대학에서는 합격을 축하하는 메시지를 보낸다.  전국에서 캠퍼스가 아름답기로 유명한 North Carolina의 Elon 대학에서는 합격 메시지와 함께 캠퍼스를 배경으로 멋진 음악을 보내고 있다.  University of Georgia대학에서는 불꽃놀이 화면을 멋지게 보내고 있다.  Cal Poly San Luis Obispo의 Jim Maraviglia에 다르면, 이 대학에서는 세련된 전자통신을 보내며, 다른 대학보다 전자우편 교류가 발달한 것을 보이고 있다고 한다.  대학 입학당국은 영향력주는 전자 메시지를 통해 신입생을 끌기 전쟁을 계속하고 있다. 

대학들의 결정 메시지를 경시하지 말아라.  그들의 합격축하의 현란함과 거절의 냉혹한 메시지를 읽는 것이 중요하다.  Harvard는 간단하다:  이곳은 너가 올 곳이 아니다; 들어왔을 때 너는 할 수 있다.  끝에가서 궁극적인 성공을 위해서는 약간의 행운과 함께 능력과 실천이 좌우한다.  이제 거절의 편지에 대한 공포는 내려놓고, 오히려 너의 내면의 정열을 찾아가는 것이 중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