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veloping your Extracurricular Profile


  • Start with what's meaningful to you

  • Explore a variety of activities

  • Commit passionately to a select few

Few aspects of the admissions process tend to fray the nerves like pulling together an activity list in your senior year and reviewing your extracurricular pursuits. Almost no one feels they compare well with their peers. This feeling is only compounded by articles about other applicants taking an 8-week jaunt to Bolivia and doing ground breaking research on some strange virus, or playing with the New York Symphony in Beijing before hiking up the face of K2. These applicants do, probably, exist.  But, they shouldn't deter you from taking pride in whatever it is you enjoy and excel in. When you're contemplating how you'll spend your time outside of class, keep in mind the golden rule: "What you do matters far less than how you do it." (p.64, The Thinking Parent's Guide to College Admissions by Eva Ostrum, Penguin, New York, 2006).

What's of utmost importance to you is finding activities that you really like to do. This is difficult because few of us really take the time (or, more honestly, have the time) to explore what's available. There are a lot of avenues to explore:

  • School clubs: MUN, student council, sports, school newspapers;

  • Activities outside of school: internships, community service, sports clubs, church activities;

  • Work: web designing, retail, clerical assistance;

  • Hobbies: art projects, computer programming, basket weaving... The list of possibilities is only limited by your imagination.


The best way to discover what really primes your passion is to jump in and try things. I attended a conference in downtown LA, and an admissions officer from Princeton mentioned that when he was in high school, he believed he was destined to become a lawyer. Then he took a summer and worked in a law office and discovered law was not what he wanted to pursue. Did he consider this a failure? Absolutely not: learning what it is you don't like is, many times, just as valuable as finding out things you do. Discovering your calling is a process fraught with dead ends and frustrations. That's the nature of learning and discovery. Don't think that admissions officers aren't aware of the imperfections we encounter when we seek to learn. They are, and they, generally, respect applicants that bring their soul searching efforts onto the pages of their applications.

What admissions officers don't want to see is a candidate who plays it safe. Specifically, adding activities, such as packaged and expensive leadership seminars at Stanford or MIT, during the summer, don't, generally, impress most savvy admissions officers. What they're looking for, in whatever extracurricular pursuit you bring to the table, is:

  1. Level of Commitment: Did you dedicate at least 5 hours a week, on a consistent basis, to the activity?

  2. Level or Participation: Did you take a leadership role? Are you someone who becomes absorbed in the activity and really contributes fully?

  3. Level of Skill Achieved: If in sports, did you become all-state, or participate in a national tournament? Are you the first chair in the regional wind ensemble? Did you get an article published on a noted website about James Joyce's use of imagery in "The Dead"?

  4. Passion: To what are you most committed?

These answers, in turn, tell your prospective schools who you are as an individual, as a member of a quartet or a team, as a family member, as an employee, or as part of club. Your activities form a pattern of the various roles you play on a day to day basis. Eventually they are, in essence, who you are, and what you will become. That's of most interest to admissions officers, and, of course, to you.

Ralph Becker
Founder, Ivy College Prep LLC
--------------------------------------

과외활동의 프로파일을 만들기

  • 여러분에게 의미있는 일부터 시작하라

  • 다양한 활동을 계발하라

  • 몇가지에 열정적으로 헌신하라


입학사정 과정 중에서 여러분의 12학년의 활동과 과외활동들을 정리하는 일들은 성가신 일들이다.  아마 어떤 학생도 다른 친구들과 비교할 만하다고 느끼기 힘들 것이다.  이 감정은 다른 친구들이 8주간 볼리비아를 방문하여 이상한 바이러스를 연구했다든가 K2를 오르기 전에 베이징에서 New York Symphony와 연주했다는 기사를 접할 때 더 깊어진다.  이런 응시자들도 아마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무엇이든 여러분이 즐겼고, 우수하다면 자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  여러분이 교실 밖에서 어떻게 시간을 보냈는지를 생각할 때, 아래의 황금률을 기억해야 한다.  “여러분이 무엇을 하는지는 여러분이 그것을 어떻게 하느냐보다 훨씬 덜 중요하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여러분이 진정으로 좋아하는 것을 찾는 일이다.  우리는 무엇이 유용한지 알아내는 데는 대부분 시간을 쓰지 않으므로 이 일이 어렵다.  한편, 찾는 길을 여러 곳에 있다.

  • 교내 클럽: MUM, 학생회, 운동부, 학교신문사

  • 교외활동: 인턴쉽, 지역봉사활동, 운동클럽, 교회활동

  • 일: 웹디자인, 가게일, 사무직

  • 취미활동: 미술, 컴퓨터, 바구니짜기


일일히 나열할 수 없을 정도로 여러분이 생각을 짜낼 수 있을 것이다.

여러분의 열정을 찾는 일은 우선 시작하고 시도해 보는 것이 가장 좋다.  필자가 LA 시내에서 Princeton 대학의 입학사정관의 회의에 참석하였는데, 본인이 고등학교때에는 변호사가 될것이라고 생각했다고 한다.  그래서 법률사무실에서 여름동안 일을 했는데, 그 일이 본인에게 맞지 않다는 것을 알았다고 한다.  그러면, 그 여름은 실패한 시간인가?  절대 아니다: 우리가 무엇을 좋아하지 않는지, 그리고 우리가 무엇을 좋아하는지 아는 것은 가치있는 일이다.  여러분의 평생직업을 알아내는 일은 막다른 골목에서 좌절과 함께 올 수 있다.  이것이 배움과 발견의 진리이다.  입학사정관이 여러분이 배우는 과정에서 불완전했다고 평가한다고 생각하지 말아야 한다.  그들은 여러분의 응시원서를 통해서 여러분이 한 노력을 평가하고 여러분을 존경할 것이다.

입학사정관은 여러분이 인정받을 수 있다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  특히, Stanford , MIT에서 값비싼 리더쉽 세미나에 참석한 것을 높이 평가하지 않는다.  그분들은 여러분이 어떤 활동을 했든지 다음의 사항을 고려한다.


  1. 헌신의 정도: 여러분이 주당 5시간정도로 지속적으로 이 활동을 했는가?

  2. 참여도: 리더의 역할을 했는가?  그 일에 온전히 몰입했는가?

  3. 숙련도: 운동을 했다면, 주에서나 전국에서 활동을 했는가?  음악에서는 first chair 주자로 활동했는가?  글을 썼다면, James Joyce의 “The Dead”의 이미지에 대해 글을 실은 적이 있는가?

  4. 열정: 어느 정도로 그 일에 헌신했는가?


이제 여러분이 지망하는 대학에 개인으로서, 팀의 부원으로서, 가족으로서, 직원으로서, 클럽의 요원으로서 이에 대한 대답을 주어야 한다.  여러분의 활동이 매일 다른 역할을 만들어내지만, 결국에는 여러분이 누구인지 무엇이 되고자 하는지를 알려주게 된다.  이러한 점이 여러분의 입학사정관이 가장 알고자 하는 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