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at Happens when a College Goes Standardized Test Optional


  • Recounting the NACAC Report on Standardized Testing

  • Wake Forest (ranked #30 in US News and World Report) goes Test Optional


The NACAC (National Association for College Admission Counseling) led by William Fitzsimmons, dean of admissions and financial aid at Harvard, issued, during the latter part of September, its annual commission report questioning the value of standardized tests in the admissions process. The report mentions that admissions offices that begin analyzing standardized tests soon question their value.  Among the universities cited in the analysis are the University of California (and its debate over the use of SAT Subject Tests); Hamilton College, which after a five-year experiment with SAT-optional, went optional in 2006; Worcester Polytechnic Institute (Massachusetts), the first competitive science and engineering school to go standardized test-optional; and now, Wake Forest (number 30 on the US News and World Report List of top national universities).

After a campus goes ‘SAT or ACT optional,’ what happens?  Jill Tiefenthaler, provost at Wake Forest, clarifies Wake Forest’s stance on the subject, “…this is not about sacrificing academic excellence.” (insidehighered.com 25 September 2008, “After You Go SAT-Optional” by Scott Jashik). Rather, once standardized tests are optional, the admissions office must scrutinize the applicants with much more rigor.

Technology certainly can factor into the process. Personal interviews were once an accepted part of most admissions decisions. When it was determined that interviewing favored wealthier candidates who could attend on-campus interviews, most selective schools eliminated them. Wake, who received 9,000 applications last year, and has previously interviewed between 10-20% of its applicants, plans to interview virtually all the candidates this year. How? Even candidates with modest means can get to a computer in their public library, add a webcam, set up a Skype account, and have a 30 minute interview. Wake added two to its admissions staff, and plans to include faculty and retired admissions officers to address its increased interview volume.

Many campuses are able to better deal with the volume of information submitted by applicants, by going paperless. Northeastern University in Boston already is. It had over 30,000 applications last year, over three times the volume of  Wake Forest, and is able to review, workflow, and track candidate information meticulously. Harvard’s admissions office is also in the process of becoming completely paperless in the next 9-10 months. Wake is also exploring this path. Having better access to candidate information allows admissions officers more time to ask questions of high school counselors and thereby get a better feel of what high school rank means, and just how rigorous the classes are.

Surprisingly, even with the standardized test being optional, many students still do submit them. Students who attend schools with weak curricula feel test scores give Wake Forest a better sense of their college readiness. Martha Allman, the director of admissions at Wake, advises students, “...if you feel the score is a good representation, then go ahead and submit. If you don’t, don’t.” (Insidehighered.com op. cit.)

While it’s too early to determine what the actual ramifications are to Wake Forest’s decision to go standardized test-optional, applications are up for the year; additionally, anecdotal evidence indicates that more minority visitors have come to the campus, and gaining more applications from minorities was one of Wake Forest’s objectives. Further, the list of test-optional institutions (go to http://www.fairtest.org for a complete list of over 775 schools that are) keeps adding rather impressive names: University of North Carolina, Chapel Hill, Mount Holyoke, Smith, Pitzer (one of the Claremont Colleges), and Holy Cross are some of them.

As I’ve mentioned in previous columns, there will never be an end to the debate about the usefulness of standardized tests in predicting college performance, and sifting out the less capable applicants. State University of New York (SUNY), recently published data that shows the SAT is a good predictor of graduation (New York Times, 18 November 2008, “The Test Passes, Colleges Fail,” by Peter Sallins, p. A23). Another study, covering 150,000 students, measured the connection between SAT performance for the high school class of 2006 and college grades. The study found high school grades were slightly better indicators of college performance than the SAT. This is hardly a science, which makes experiments like Wake Forest’s that much more interesting.

Ralph Becker
Founder, Ivy College Prep LLC
--------------------------------------

표준학력 시험(SAT/ACT) 선택사항이


  • 전국 대학입학 상담협회의 보고서

  • Wake Forest 대학(대학순위 #30) 선택


하버드 대학의 학자금 및 입학 담당 학장인 William Fitzsimmons이 이끄는 단체, NACAC (전미 대학입학 상담 협회)는 지난 9월말 대입 표준고사의 유효성에 의문을 표시하는 보고서를 발표하였다.  이 보고서는 표준고사를 분석한 입학 사정실에서 시험의 가치에 의문을 표했다고 한다.  분석을 실시한 대학들로는 UC (subject tests에 대한 토론); Hamilton 대학 (5년간의 실험기간 후 2006년 선택으로 전환); Worcester Polytechnic 대학( 명문 과학/공학대학으로 표준시험을 선택으로 함); Wake Forest (US News and World Report 대학순위의 #30) 등이다.

대학이 SAT/ACT 시험을 선택으로 한다면, 어떤 일이 생기는가?  Wake Forest의 교무처장인 Jill Tiefenthaler는  “…이것은 학문의 우수성을 희생시키는 것이 아니다.”라고 대학의 입장을 밝혔다.  그러므로 표준고사가 선택이 되면, 입학 사정실에서는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서 응시자들을 평가해야 한다.

이러한 과정에서 기술이 큰 역할을 한다.  예를 들면, 전에는 개인인터뷰가 합격후의 절차였다.  인터뷰를 위해 대학을 방문할  수 있는 부유층을 대상으로 함으로, 대부분의 명문대에서는 이 절차를 빼버렸다.  작년 9000명의 응시자를 받은 Wake Forest 대학의 경우, 보통 10-20%의 응시자를 인터뷰하였으나, 올해는 전 응시생을 인터뷰할 예정이다.  어떻게?  응시생 누구든지 공립도서관에서 컴퓨터에서 webcam을 설치하고, Skype를 만들어 30분 면접을 볼 수 있다.  이 대학은 2명의 면접 담당관을 두고, 많은 면접을 위해 교수요원과 은퇴 입학담당관들을 활용할 예정이다.

많은 대학들이 응시자들의 정보의 많은 량을 종이를 사용하지 않고 효율적으로 취급하고 있다.  보스톤에 있는 Northeastern 대학은 작년 Wake forest대학의 3배에 해당하는 3만명이 응시하였지만, 응시자의 정보를 정리하고 심사하고 세부사항까지 점검할 수 있었다.  하버드 대학 입학 사정실에서도 9-10개월 이내에 완전히 종이없이 관리한다고 한다.  Wake 대학에서도 이 방법을 따를 것이다.  이와 같이 응시자의 정보를 용이하게 알 수 있게 됨으로 사정관들은 고교 카운셀러에게 더 많은 질문을 할 수 있으며, 그 고교의 석차와 수업의 질에 대하여 더 면밀히 알 수 있게 된다.

한편, 놀랍게도 표준시험이 선택사항이 되는데도, 많은 학생들이 시험성적을 제출하고 있다.  상대적으로 미약한 교과과정을 가진 고교에 재학하는 학생들은 자신을 알리기 위해 Wake Forest 대학에 시험점수를 제출한다.  이 대학의 입학과장은 “… 시험성적이 우수하면, 제출하지만, 그렇지 않으면, 제출하지 말라”고 조언한다.

시험성적 제출을 선택으로 한 Wake Forest대학의 결과를 단언하기는 이르지만, 응시는 늘어나고 있다.  또한 많은 소수계의 학교방문이 늘고 있고, 이러한 소수계의 많은 지원이 대학당국의 목표이었다.  이러한 시험-선택 대학들이 775개교로 늘었고(www.fairtest.org 참조), 명문 대학들인University of North Carolina, Chapel Hill, Mount Holyoke, Smith, Pitzer (one of the Claremont Colleges), and Holy Cross 등이 포함되어 있다.

필자가 이미 지적했듯이, 대학생활의 예견, 무자격의 지원자를 걸러낼 수 있는 표준시험의 유용성에 관한 토론은 계속 될 것이다. SUNY는 SAT가 대학졸업의 좋은 척도가 된다는 자료를 발표했다.  또 다른 연구에서 15만명을 대상으로 2006년 고교학급의 SAT와 대학성적간의 상관관계를 측정하였다.  이 연구에서 고교 성적이 SAT보다 약간 나은 정도로 대학성공률을 나타내었다.  이 결과를 과학적이라 하기에는 무리이며, Wake Forest대학의 실험은 훨씬 흥미로운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