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TOEFL, IELTS or the Pearson Test of English


  • Competition among EFL Tests continues to grow

  • What this means to the International Student


ETS (Educational Testing Service) used to be almost a monopoly. They created a test like the SAT or the TOEFL, and test takers signed up; they didn't really have a choice. Those days are over. The SAT, as mentioned in a previous column, is under siege from the ACT and the growing number of colleges (Fairtest.org) who are no longer requiring standardized tests.  Now the TOEFL, with over a 1,000,000 test takers, each, on average, paying $140, a $140,000,000 concession, is also feeling the heat of competition.

The first threat to TOEFL began to seriously rear its head in 2003: the International English Language Testing System, the IELTS (www.ielts.org).  This test, an entity of Cambridge University and a consortium of British and Australian organizations, is the test of choice for EFL students seeking to enroll in universities across the British Commonwealth. As the IELTS consolidated its dominion over the Commonwealth, it also, quietly, began its incursion into the US. In August of 2006, 800 US colleges and universities accepted it as an equal of the TOEFL. Today, that number is 1,700, including all the Ivy League schools and the University of California system. More painfully, from the ETS standpoint, over 1,000,000 EFL students took the IELTS last year; in sheer numbers it is an equal to the TOEFL.

Though both tests battle each other for market share (especially in Mainland China and the US), they do share a few things in common. Both are 'four skills' exams (reading, writing, listening, speaking) and offer their tests throughout the world.  Yet, they also have their differences. The IELTS test is in 'international English', reflecting a mix of vocabulary and spelling that will be encountered in Britain, Canada, Australia, or the US. Then there's the question of how they measure speaking skills. The TOEFL students speak into a microphone to be analyzed by a panel of six reviewers. (Jaschik, Scott, "Taking on TOEFL" insiderhighered.com, August 7, 2006). The IELTS, on the other hand, uses a trained, face to face, interviewer for its speaking component. According to Andrea Scott, director of graduate admissions, University of Minnesota, Twin Cities, "In IELTS, the person is trained to gauge the student's ability, and to increase or decrease the difficulty of the conversation to tell more." ("Taking on TOEFL")

As if the battle between TOEFL and IELTS was not enough, now comes yet another competitor, the Pearson Test of English. This is the Pearson publishing empire that owns the "Financial Times", "The Economist", and the Penguin Press; it has very deep pockets. In 2006 Pearson gained control of the GMAT, the test for business schools, from the ETS (Jaschik, Scott, "New Challenge to TOEFL" insidehighered.com, October 2, 2008). With its base among the business schools, Pearson expects to build a concession for EFL testing as an alternative to TOEFL and IELTS. The Pearson Test of English will also test the aforementioned "four skills" and will be in international English. What sets it distinctly apart is it will require students to respond to a "prompt requiring analytical thought and explanation-something comparable to what a student might experience in a classroom." ("Taking on TOEFL")

Are three tests for determining a student's competency in English a bad thing? Certainly ETS has its opinion. Yet for the EFL student, too much rides on this test: the more choice the better. For unlike the ACT or SAT (or GMAT or MCAT at the graduate level), there are distinct cutoff scores. If one test is a better metric of a student's English abilities, then relish the ability to be able to choose that test and pass on the others.  Competition is usually a good thing, even for the ETS.

Ralph Becker
Founder, Ivy College Prep LLC
--------------------------------------

TOEFL, IELTS Pearson Test of English 시험들



  • EFL 시험 시장의 성장과 경쟁

  • 외국학생에게 시사하는


지금까지 ETS 시험센터는 거의 독점을 누렸다.  이곳에서SAT, TOEFL시험을 만들었으며, 수험생은 계속 늘었다; 선택이 없었기 때문이었다.  이제 더 이상 아니다.  지난 호에 필자가 소개했듯이 SAT는 ACT의 공격을 받고 있으며, 이런 시험을 요구하지 않는 대학들도 늘고 있다 (Fairtest.org).  현재 TOEFL은 100만명 이상이 시험을 치르며, 보통 개 인당 $140로 총 1억 4천만불을 지불하며, 경쟁의 열기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TOEFL의 첫 위협은 2003년에 나타나기 시작했다: IELTS이다.  이 시험은 영국과 호주의 단체와 Cambridge 대학에서 만든 것으로 영연방의 대학을 지원하는 영어가 모국어가 아닌 학생을 위한 것이다.  이제 이 시험은 영연방을 넘어서서 미국으로 진입하고 있다.  2006년 8월에 800개의 미국대학들이 이 시험을 TOEFL과 같이 수용하고 있다.  현재 그 수는 아이비 리그를 포함하여 1,700개 대학에 이른다.  ETS입장에서는 가슴 아프지만, 작년에는 100만명이 IELTS 시험을 보았다; TOEFL의 숫자와 동일하다.

두 시험이 시장 경쟁(특히, 중국대륙과 미국에서)을 펼치고 있는데, 두 시험 모두 몇 가지 공통점이 있다.  모두 4기능(읽기, 쓰기, 듣기, 말하기)의 시험이며, 전세계에서 시험을 제공하고 있다.  한편, 두 시험의 차이점도 있다.  IELTS시험은 영국, 캐나다, 호주, 미국에서 쓰이는 단어와 스펠링을 반영하는 ‘국제어로서의 영어’를 실시한다.  그런데 어떻게 말하기를 측정하는 것인지 의문이다.  TOEFL 학생들은 마이크에 말을 하고 6명의 심사원들이 분석을 한다. (Jaschik, Scott, “Taking on TOEFL” insiderhighered.com, August 7, 2006).  한편, IELTS에서는 말하기 영역을 위해 훈련된 심사원과 대면해서 시험을 치른다. 미네소타대학 대학원 입학심사원장인  Andrea Scott에 따르면, “IELTS 심사원은 학생의 능력을 측정하고 대화의 난이도를 조정해나가도록 훈련된 사람들이다”라고 한다. (“Taking on TOEFL”)

TOEFL과 IELTS 둘만의 전쟁으로 충분치 않고, 또 다른 경쟁, Pearson Test of English가 있다.  이 시험은the “Financial Times”, “The Economist”, and the Penguin Press를 소유하고 있는 Pearson 출판사의 것이다; 충분한 자금력을 갖추고 있다.  2006년 Pearson은 ETS로부터 경영대학 시험지인 GMAT의 권한을 얻었다.  이것을 기반으로 하여 Pearson은 EFL시험으로TOEFL과 IELTS의 대체역할을 기대하는 것이다.  이 시험 역시 “4기능”을 시험하며, 국제 영어를 시험하는 것이다.  차이점이 있다면, 이 시험은 “교실에서 경험해야 하는 즉각적인 분석력과 설명력”의 반응을 요구한다는 점이다.” (“Taking on TOEFL”)

이 세가지 시험이 학생의 영어 능숙도를 결정하는데 좋지 않는가?  물론 ETS는 불만일 것이다.  그러나 학생으로서는 많은 선택이 있으면 있을수록 더 좋다.  ACT나 SAT(대학원수준의 GMAT  MCAT)와는 달리, 이 시험은 분명한 요구점수가 있다.  만약 한 시험이 학생에게 맞는 것이라면, 그 시험을 택해야 실력을 발휘할 수 있다.  경쟁은 일반적으로 좋은 것이며, ETS를 위해서도 좋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