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Waiting Game and the University Admissions Waitlist

 

  • How it Works and Why
  • Statistics on Getting Off the Waitlist
  • Suggestions for Improving Admit Chances

Being waitlisted is often compared to an indefinite purgatory. You linger with the hope that sometime after early May, after the SIRs (statement of intent to register), deposits, and yields (how many offered admission are actually coming) are totaled, that the admissions office just might pull your number out of the hat. Yet, there are no rules on when or even if such an offer is coming. Some offers are made mere days before classes begin; most often they aren’t.  That is what makes being waitlisted so unnerving.

As you might expect, colleges use the waitlist for their own purposes. For example, Wesleyan, if its yield of California applicants is low, will look to the Californian applicants on its waitlist to fill the gap. Often, the waitlist is not ranked and admissions will review senior spring grades, activities, or IB or SAT Subject test scores before selecting among WL candidates. The waitlist can be used to shape a class, but it’s more a tool to ensure full enrollment for the upcoming year.

So what are the chances of getting off the wait list? Historically, colleges have admitted, on average, over 28% of students from the wait list (Lee-St. John, Jeninne, “Getting off the College Waitlist”, Time, 24 April 2008). It varies widely, however, among schools and by year.  If the college where you’ve been waitlisted publishes its Common Data Set (the CDS is a 32 page document to standardize, improve, and make transparent information about higher education) you will find its wait list information in section C2. Looking at Stanford’s 2011-2012 CDS, it offered 1,078 applicants a place on its waiting list, 784 accepted, and 13 were eventually admitted. That truly is a sliver of hope.   

If you’re offered a spot on the wait list ask yourself whether you can deal with the stress of having your application held in suspended animation. Also be aware that if you gain admission, there is a good chance that the financial aid available might be severely limited. In any case, once ‘active’ on a school’s wait list, do the following to improve your admission’s chances:  

  1. Send the admissions office a letter expressing your interest in staying on the wait list. In the letter clearly state that if selected you will come. Your enthusiasm and interest need to be clear. The admissions office does not want to pluck someone off the WL who is even a touch doubtful.
  2. Update your admissions profile with pertinent information about academic achievement, leadership positions, summer jobs, articles published…anything that shows you will be a valuable addition to their campus.
  3. Have a back-up plan in place. Put a deposit on another college as you consider your wait list prospects.
  4. Find out your rank on the waitlist (they may not tell you, they might not even know, but you should ask). Find out when the school expects the process to end.
  5. See if anyone, such as your high school counselor, knows the school where you are wait listed and ask them to be your advocate.   
  6. Contact the school directly and try to develop a rapport with your admissions officer. The better the school’s admissions office knows you, the better your chances of success.

Being wait-listed is humbling. It doesn’t give you a warm glow. Yet, the admissions process isn’t about warm glows. It’s about you getting into a school you really like, making the sacrifices and dealing with the spurns that might come your way. Certainly patience in the face of possible rejection builds character, which is the very nature of the waitlist.   Ivy College Prep, LLC, rbecker@ivycollegeprep.net, (714) 734-8100. Ralph Becker, a resident of Long Beach, has been counseling students for the last 6 years. A former Yale Alumni interviewer, he holds a certificate in college counseling from UCLA Extension, and has published SAT* Vocab 800 Books A, B, C, &D.

 

대기자 명단에서 기다리기

  • 어떻게 해야 하나
  • 입학할 확률
  • 입학률을 올리는 방법

대기자 명단에 든다는 것은 정말 불확실한 중간지대에 있는 것이다.  입학할 희망은 5월초 등록확인서(SIR: statement of intent to register), 입학금과 실제 입학생이 결정된 후에나 이루어진다.  이때 입학 심사실에서는 여러분의 이름을 부를 것이다.  그래서 연락이 온다할 지라도 언제 올지는 정확히 모르는 일이다. 드물게는 수업 시작 며칠 전에도 온다.  그래서 대기자 명단에 드는 것이 기분좋은 일만은 아니다.

대학에서는 이 대기자 명단을 대학의 목적에 따라 사용한다.  예를 들면, Wesleyan대학에서 캘리 신입생이 적으면, 대기자 명단에서 캘리 학생을 뽑는다.  그래서 이 대기자 명단에서는 성적이나 표준고사 성적을 보기보다는 전체 신입생 구성을 다양하게 하는 도구로 쓰인다고 할 수 있다.

그러면, 이 대기자 명단에서 들어가는 기회를 어떻게 얻을 것인가?  역사적으로 대학들이 약 28%의 학생을 뽑는다 (Lee-St. John, Jeninne, “Getting off the College Waitlist”, Time, 24 April 2008).  물론 대학별로 차이가 난다.  대학의 대기자 명단에 대한 자료를 알고 싶다면, Common Data Set (32페이지로 된 대학 자료 CD로 C2칸에 대기자 명단 정보가 있다).  Stanford의 2011-2012의 CD를 살펴보면, 1,078명이 대기자 명단에 있었고, 그 중 784명이 입학허가 되었으며, 13명이 실제로 입학하였다.  정말 희박한 행운이다.

여러분이 대기자 명단에 들어 있다면, 정지된 만화영화처럼 처해진 여러분의 원서에 대해 많은 스트레스를 받을 것이다.  비록, 여러분이 입학이 될 지라도, 재정보조를 받을 확률 또한 희박하다.  그러나, 입학의 챤스를 높이려면, 다음의 노력을 기울려야 한다.

  1. 입학심사실에 여러분이 대기자 명단에 계속 남겠다고 편지를 보내는 것이 좋다.  편지에는 선택이 되면, 반드시 입학하겠다는 의지를 표현해야 한다.  그러면, 입학심사실에서도 여러분의 뜻을 완전히 물리치지 않을 것이다.
  2. 여러분의 학업에 대한 성취, 리더십, 여름동안 한 일, 기사수록, 등등 여러분의 가치가 캠퍼스를 풍부하게 할 것이라는 프로파일을 계속 최신화하여 알린다.
  3. 한편, 벡업 계획도 한다.  만약에 대비하여 다른 대학에 입학금을 낸다.
  4. 대기자 명단의 순위를 알아본다 (물론 대학이 말해주지 않을 지라도, 물어보는 것이 좋다).  또한 입학사정이 언제 마무리 되는 지를 알아본다.
  5. 가능하면, 학교 카운셀러에게 대기자명단에 든 대학을 알리며, 여러분을 도와주기를 청한다.
  6. 대학에 직접연락을 취하여 입학심사관과 친밀감을 유지한다.  학교 입학심사관과 친하게 된다면, 들어갈 수 있는 기회는 상승한다.

대기자 명단에 들 때는 겸손해야 한다.  따뜻한 손짓이 아니다.  원래 입학심사 자체가 햇살비치는 일은 아니다.  그러나, 여러분이 들어가고 싶은 대학이 있다면, 희생을 감수하면서 최선을 다해야 한다.  거절될지도 모르는 일에 참을성을 발휘하는 것은 정말 인격도야가 된다.  이것이 바로 대기자명단의 속성이다.